한국장로신문
뉴스오피니언교양피플미션말씀특별기고 | 지난연재물
[제1596호]  2018년 5월  26일
기사검색
전장연 총회 교단 교계 동정 연합기관행사일정 특별기획 포토에세이
신앙과지혜
장로들의생활신앙
신앙산책
건강상식
법률상식
세무강좌
스마일킴장로와 나들이
남기고싶은 이야기
한주를 여는 시의 향기
경제칼럼
교회음악교실
순례자
성서속 식물세계
원로지성
상선약수
생각하는 신앙
가정경영
이단사이비종파실태
마음의 쉼터
성서화 탐구
축복의 언어
국가안보
신앙소설
명사의 수상
Home > 교양 > 경제칼럼
234. ‘朝鮮\'식의 성경적 애국자 이승만
티 없는 옥(玉)은 없다(3) “독재자 이승만, 미국 괴뢰도당을 태평양 깊은 물에 장사 지냅시다.” 6·25전쟁의 좌익 치하에서 당시 열 살짜리 초등학생 인보길 소년이 외..
233. 한국의 이데올로기 정치역사관
티 없는 옥(玉)은 없다(2) 우리 사회에 끝없이 계속되는 분쟁(싸움)이 있다. 현대차 노사임금 분쟁이 아니라, 진보vs보수 역사 분쟁이다. 정치역사론자들은 한국사(교과서..
232. 過<과>만 따지는 이데올로기 역사관
티 없는 옥(玉)은 없다(1) “대선 후보들은 흥정의 달인(達人) 링컨에게서 배워라.” 언제인가 미국의 뉴스위크지에 기고된 글이다. 미국 역사가 낳은 위대한 정치인 링컨을..
231. 다스려야 할 중·일에 대한 반감정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16) 오늘날 이슬람의 테러는 주로 서구 국가들이 대상이지만, 근대적인 발전파도를 타는 데 성공하고 있는 한국 중국 일본도 대상이다. 자..
230. 박근혜 대통령, ‘地經學\'<지경학>시대 열었다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15) 임진왜란을 겪은 지 불과 38년, 조선은 공식 통신사를 일본에 파견한다. 백성 모두가 뼈저린 원한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232. 지금도 종주국 행세하려드는 중국(2)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14)“중국의 왕도(王道)에 그들 스스로 감화되어 조공해왔다….” 중국의 근대혁명가 쑨원(孫文)이 한 말이다. 여기서 그들은 중국의 이웃 국가들 특히 조선을 가리킨다. 즉 조선 스스로 중국을 상국으로 ..
231. 야망에 빠져버린 중국인들(1)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13)청나라 말기 떼강도들이 횡행하던 때다. 중국 화남(華南)의 어느 큰 싸전에 20여 명의 떼강도들이 들이닥쳤다. 주인, 점원들은 모두 떨고만 있는데 열 둬 살 된 사동이 앞에 나서면서 떼강도 두목에..
230. 사악(邪惡)한 일본 우익정치인(2)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12)   히틀러의 나치(Nazi) 만행을 그 당시 독일인들은 정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였다. 철학과 이성의 나라 독일인들은 그 잘못된 판단으로 나치가 인류에 큰 비극을 낳게 한데 대해..
229. 미(謎)스러운 일본인(1)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11)지난 월드컵 축구 한국과 터키 간의 16강전 경기에서 일본은 패배하고 있는 한국을 응원해 주었다. 그런데 이탈리아에전에서는 밀리던 한국이 동점골을 넣는 순간부터 뭔가 불편해 하다가, 한국이 역전..
228. 미래를 보다 중시하는 나라, 미국(2)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10)일본 아베 총리의 지난 미국 국빈 방문 때 있었던 양국 정상회담과 기자회견에서 오바마 미국대통령은 과거문제를 한마디도 입에 올리지 않았다. 심지어 국회의원들은 미국과 전쟁(세계 제2차대전)을 벌..
Page 11/3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번호 많이 본기사
타락한 천사, 사탄, 루..
기드온의 ‘금 에봇’
59. 초락도 금식 기도..
<94-총회총대5>
332. ‘기도합니다’와..
147. 철종의 가계도 ..
“사나 죽으나, 선하게 ..
<94-총회총대4>
331. ‘고범죄’에 ..
박래창 장로(전국장로회..
만평,만화
기쁨으로 씨를 뿌리는 자는, 기.....
새벽이슬같은 주의 청년들을 ‘.....
“자녀들아 주 안에서 너희 부모.....
공지사항
[정기휴간]5월 10일자
[9월 28일자] 추석연휴 휴간..
회사소개구독신청 지사 Contact Us Site Map

한국장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승담 | Copyright (c) JANGR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