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로신문
뉴스오피니언교양피플미션말씀특별기고 | 지난연재물
[제1611호]  2018년 9월  15일
기사검색
전장연 총회 교단 교계 동정 연합기관행사일정 특별기획 포토에세이
장로열전
빛을 남긴 선진들(목사/장로)
노마트톡
통일밥상
통일로 가는 길
한국교회비사
이슬람과 한국교회
Home > 미션 > 빛을남긴 선진들(목사/장로)
[목사]정류(靜流) 이상근 목사 (129)
[[제1600호]  2018년 6월  30일]

대구지방 최초로 병원 설립한 장인차

5. 대구제일교회 (14)

 

3) 안의와와 그의 동역 선교사들 (7)

장인차(張仁車 = 존슨, Dr. Woodbridge. Johnson, 1869-1951) 1897 12 25 대구에 도착한 의료선교사였다. 대구에 미국 북장로교 선교부의공식적인 선교지부 1897 11 1일에 먼저 대구로 부임했던 안의와(安義窩 = 아담스, James Edward Adams, 1867-1929), 장인차 그리고 1899 5 1일에 대구에 들어온 부해리(傅海利 = 브루엔, Henry Munro Bruen, 1874-1959) 의하여 설립되었다

장인차는 대구에 의료 선교사로 부임한 이래 많은 일을 감당한 선교사였다. 그는 옛날 대구제일교회 안에 동산 병원의 모체가 되었던미국약방(美國藥房, The American drugstore) 먼저 개원하여 약을 파는 의료선교를 했다. 나중에 그는미국약방 모체로 나중에 동산병원의 이름인제중원(濟衆院, Je Joong Won, the first dispensary of Taegu and predecessor of Dong San Hospital) 1899 12 24일에 창립했다.

제중원은 대구읍성 남문 대구 선교지부였던 대구제일교회 부지 안에 있었던 작은 초가에서 시작했고 이것은 대구 경북지방 최초의 근대 의료시설이었다

장인차는 1909 제중원으로 끊임없이 밀려오는 나환자들을 따로 치료하기 위하여 제중원 근처에 따로 초가를 매입하여 나환자보호소(Leper Asylum) 설립했다. 장인차가 시작한 나환자보호소는 나중에 대구 애락보건병원의 모체가 되었다. 그리하여 존슨 의사는 오늘날 지방 대형 기독교의료기관의 창립자로 기록되고 있다.

장인차는 인재 발굴과 양성에서도 한국 의료계의 획기적인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그는 1908년과 1909 사이 제중원에 근무하는 청년들 중에서 7명을 선발하여 그들에게 현대의학을 강의했다. 이런 장인차의 시도는 그가 발진티푸스에 감염되어 1912 11 15 미국으로 귀국하는 바람에 의료 전문인 교육기관으로 발전하지는 못했지만 그의 시도는  대구 초유의 사실이니 만큼 대구 현대 의학사에 반드시 기록되어야 것이다.

장인차가 설립한 제중원이 세워진 처음 위치를 기록한 사료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다행히도 대구제일교회가 100년사를 당시 문공부 문화재 위원인 영남대학교 건축과 김일진 교수에 의하여 작성된 대구 선교지부 건물의 추정 배치도에는 ⑧번 머슴채(제중원 추정-초가) 나타난다.

그런데 이재원은이재원 고희기념. 대구기독교역사논문집에서 제중원의 원래 위치를 ⑧번으로 추정하면서도이것은 어디까지나 필자의 심증에 의한 지목일 명확한 자료에 의한 주장은 아니다. 추후 확실한 자료가 발굴된다면 필자의 심증은 당연히 제고되어야 것이다라고 쓰고 있다.

제중원이 위치한 장소가 협소하고 여러모로 불편하여 대구 선교지부는 새로 구입하여 선교지부를 옮기고자 계획한 대구 동산 선교지부 안으로 제중원을 옮길 계획을 세웠다. 1903 4월에 공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설계적인 결함으로 인하여 병원 건물이 1905 태풍에 무너져 1906 다시 지었다. 제중원을 옮긴 병원의 인기가 급상승하여 1907-1908 간의 환자 수는 5,000명을 돌파했다.

장인차는 1897 12 25 대구에 도착한 이후 15년간 대구에서 의료 선교사로 일하다가 1912 11 15 자신의 젊음을 바쳐 일했던 대구 선교지부를 떠나 미국으로 귀국했다. 한국 선교지부는 아래와 같은 글로 그의 사임에 대하여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하면 그가 이룬 위대한 선교 사역에 대한 헌사를 한다.

우리들은 우리 선교회의 창립 회원인 존슨 의사 내외의 사임 기사를 읽고 슬퍼하고 있다. 그들은 1879 내한하여 비위생적인 도시 환경에서 의료 사업을 시작하다. 결국 발진티푸스에 감염되었다. 목숨을 건졌으나, 몸은 극도로 쇠약해져서 원기를 회복할 희망은 단념해야 했다. [...] 그의 이름은 거의 한평생을 바친 (한국) 사람들에게는 오래오래 기억되며 사랑받을 것이다.

장인차는 미국으로 귀국한 뒤에도 사회봉사 활동을 통하여 다른 선교활동을 하다가1951 7 19 목요일 아침 Glendale 요양원에서 82세의 나이로운명을 달리했다. 장인차는 한국의 위대한 의료 선교사로 대구 경북 지방의 최초의 병원을 설립하여 운영하면서 지역에 헌신하면서 의료계의 일대 변혁을 일으킨 인물로 그의 공로는 길이 기억되어야 것이다.

배재욱 교수

<영남신학대학교>

[ 저작권자 ⓒ 장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문의
이번호 많이 본기사
타락한 천사, 사탄, 루..
기드온의 ‘금 에봇’
147. 철종의 가계도 ..
59. 초락도 금식 기도..
332. ‘기도합니다’와..
<94-총회총대5>
“사나 죽으나, 선하게 ..
<94-총회총대4>
[장로] 평생을 교회·..
331. ‘고범죄’에 ..
만평,만화
모든 열방이 주의 얼굴보도록!
주님 뜻에 순종하는 성총회 기대.....
영적부흥으로 민족의 동반자 되.....
공지사항
[정기휴간]5월 10일자
[9월 28일자] 추석연휴 휴간..
회사소개구독신청 지사 Contact Us Site Map

한국장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승담 | Copyright (c) JANGR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