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로신문
뉴스오피니언교양피플미션말씀특별기고 | 지난연재물
[제1622호]  2018년 12월  15일
기사검색
전장연 총회 교단 교계 동정 연합기관행사일정 특별기획 포토에세이
사설
시론/논단
종로광장
야긴과보이스
장로발언대
오피니언리더
금주의기도
데스크창
만평,만화
Home > 오피니언> 사설
기다림의 계절
[[제1621호]  2018년 12월  1일]


금주에 우리는 교회력으로대림절(待臨節)’ 첫 주간을 맞았다. 이 기간을대강절(待降節)’이라고도 하는데 이 절기는 성탄절을 앞두고 보내는 네 주간을 말하는 것으로서 이 말의 뜻은 글자 그대로 예수님의()하심’이나내려오심[]’기다리는[] 절기(節期)’를 뜻한다. 이 절기는 2000여 년 전, 베들레헴 마구간에 오신 예수님의 성탄을 축하하며 기념하는 동시에 우리를 구원해 줄 그리스도가 다시 오심을 기다리는 기간이다.

“신앙생활”이란 기다림이다. 사도 바울이 데살로니가교회에 보낸 편지의 앞부분에 보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소망의 인내”를 말하고 있다. 이 말의 뜻을 곰곰이 생각해 보면소망’과인내’는 각각 별개의 항목이 아니고소망’ 안에인내’가 들어 있음을 깨닫게 된다. 따라서 소망은 인내를 필요로 하며 동시에 소망은 끈질긴 기다림을 필요로 한다.

“기다리지 않아도 봄은 오지만 기다리지 않고 맞이하는 봄은 봄이 아니다”라는 말이 있다. 봄을 기다리면서 겨울을 보내는 사람과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봄이 와 있는 사람은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뜻이다. 다시 말하면 다시 오시는 그리스도를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과 그런 간절한 기다림이 없이 세월을 보내는 사람의 삶은 전혀 다르다는 말이 된다. 대림절 기간에 믿는 이들은 마땅히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22:20)”의 성구를 기억하고 명상하면서 이 절기를 보낼 일이다.

우리가 기다리는 소망은 대부분 멀리 떨어진 곳에 있음을 깨닫게 된다. 때문에 소망하는 자들에게는 인내가 필요하고 세월을 견디는 믿음이 필요하다. ‘신앙’이란 주님이 계시는 한, 소망을 포기하지 않는 것이요, ‘소망’이란 내 생명이 다하도록 주님을 믿는 것이며 주님을 끝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신앙’은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며 우리의 모든 가능성을 주님을 향해 활짝 열어 놓고 우리의 생애 동안 그를 향해 걸어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계절에믿음과 소망과 사랑은 항상 있을 것인데”라는 성경구절을 떠올려 본다. 우리에게 항상 있어야 할 덕목 중에소망’이 들어 있음을 본다. 그런데 우리가 왜 그리스도를 소망하는가? 우리가 왜 그리스도를 기다리는가? 예수 그리스도 그분이 오셔서 우리의 구차하고 옹색한 삶의 상황을 완전히 바꿔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천천히 오시는 주님을 기다리는 것이 신앙생활임을 다시 상기할 필요가 있다. 주님은 항상 우리를 간절히 기다리고 계심을 잊어서는 안 된다.

탕자가 아버지에게 자신의 몫인 재산을 억지로 빼앗다시피 하여 타국으로 도망하여 허랑방탕하다가 거지꼴이 되어 자신이 돌보는 돼지 먹이를 나눠먹다가 아버지의 사랑을 떠올리며 다시 아버지를 찾는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문밖에서 아들을 기다리던 아버지에게 아직 상거(相距)가 먼 때에 아들의 모습이 보인다. 사랑으로 아들을 기다리는 아버지가 아니고는 아들을 알아볼 수 없는 상황에서 아들의 모습이 아버지의 시야에 들어온 것이다

간절한 마음으로 가출을 만류한 아버지의 사랑을 뿌리치고 집을 나감으로써 집안망신을 시킨 아들을 책망하는 대신에 목욕을 시키고 새 옷과 새 신발을 신기며 금가락지를 끼우고 소를 잡아 잔치를 벌이는 모습에서 우리는 진한 감동을 받는다. 어찌 보면 우리들은 모두 집 나간 아들이라 할 수 있는데 아버지가 집 나간 아들을 기다리듯 주님이 우리를 기다리신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기 때문이다.

우리가 역경 가운데서도 우리를 기다리시는 주님과 시선을 맞추자. 우리가 복음을 통해 그분의 자녀가 된 감격의 은총을 잊지 말자.  

[ 저작권자 ⓒ 장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문의
이번호 많이 본기사
타락한 천사, 사탄, 루..
기드온의 ‘금 에봇’
147. 철종의 가계도 ..
59. 초락도 금식 기도..
332. ‘기도합니다’와..
<94-총회총대5>
[장로] 평생을 교회·..
“사나 죽으나, 선하게 ..
<94-총회총대4>
331. ‘고범죄’에 ..
만평,만화
2018년, 마무리는 감사와 기.....
12월 첫주, 주님오심을 기다립.....
전장연 성총회 감사! 발전하는 .....
공지사항
[정기휴간]5월 10일자
[9월 28일자] 추석연휴 휴간..
회사소개구독신청 지사 Contact Us Site Map

한국장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승담 | Copyright (c) JANGR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