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대한성서공회, 2020년 세계 성서 번역 현황

Google+ LinkedIn Katalk +

새로운 번역·개정 성경 접근성 확대

대한성서공회는 세계성서공회연합회의 ‘2020년 세계 성서 번역 현황 보고서’를 지난 3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알렸다.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혼란 가운데서도 전 세계 성서공회들은 46개 언어로 된 첫 번역 성서를 포함, 7억 7백만 명이 사용하는 총 66개 언어로 된 성서 번역을 완료했다. 이로써 아프리카 여섯 개의 부족은 처음으로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전서를 받아보았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 마이클 페로(Michael Perreau) 총무는 “모든 사람들에게 성경을 보급하는 우리의 사명에 하나님께서 복을 더해주심에 감사를 드린다. 완성된 성서 번역서는 전 세계적으로 혼란스러운 이 시기에, 더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 말씀에 있는 소망과 평화를 경험하게 한다. 그럼에도 10억 명이 넘는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을 갖고 있지 못하며, 그들은 삶의 폭풍우를 헤쳐 나갈 때 성경의 위로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성서 번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나이지리아성서공회에서는 첫 번역된 에피어(Epie)와 오그비아어(Obgia) 신약성서가 봉헌됐다. 봉헌식에 참석한 나이지리아 이워(Iwo) 장로는 “오늘 에피어 신약성서를 받는 저는 가장 행복한 사람이다. 오랫동안 힘겹게 영어 성경을 사용해왔으나, 이제는 성경을 온전히 읽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기쁨을 전했다.

2020년 8월 기준으로 성경전서는 총 7,359개의 언어 가운데 704개의 언어로 번역되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한 해였지만 그 가운데 전 세계 성경 번역은 고무적인 결과를 이루어냈다.

이로써 전 세계 57억 명이 성경전서를 갖게 되었고 자신의 언어로 번역된 신약성서를 갖게 된 사람들은 8억 2천5백만 명, 부분적으로 번역된 성서를 갖게 된 사람들도 4억 6천3백만 명이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는 후원자들의 아낌없는 지원과 기술의 발전을 바탕으로 아직 자신의 언어로 성경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에게 성경을 보급하기 위하여 전 세계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의 글로벌 성경 번역 책임자인 알렉산더 슈바이처(Alexander M. Schweitzer)는 “성경을 번역하는 일은 여러 해 동안 헌신해야 하고 넉넉한 나눔이 요구된다. 이는 한 공동체가 하나님 말씀을 접하고, 말씀으로 그 삶이 변화될 수 있도록 하는 첫 단계다. 공동체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문자 교실 또는 트라우마 치유와 같은 성경 프로그램들의 개발도 공동체가 사용하는 언어로 된 성서가 번역되었을 때 시작될 수 있다”며 “성경 번역은 삶을 변화시킨다. 그렇기에 저희는 이 성경 번역 프로젝트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