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복의 언어

[축복의 언어] 말 잘하기
 

“한마디 말이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합니다. 한마디 말이 남의 가슴에 못으로 박혀 평생 상처가 되기도 하고, 한마디 말에 상처…

[축복의 언어] 무너지지 않는 행복
 

선데이 아델라자 목사는 나이지리아의 시골 동네에서 고아로 성장했습니다. 19세에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고, 우크라이나에 들어가 ‘하나님의 대사’(God’s Embassy) 교회를 세웠고, 60여…

[축복의 언어] 편지
 

사춘기에 접어든 딸이 있었습니다. 아침마다 말없이 집을 나서는가 하면, 학교에서 돌아온 후에도 말이 없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엄마가 뭔가를 묻고 말을 걸면…

[고려장 이야기]
 

옛날 어떤 사람이 늙고 병들어 거동도 못하는 아버지를 버리기 위해 지게에 지고 집을 떠났습니다. 그의 아들도 따라 나섰습니다. 인적이 없는…

[축복의 언어] 인생 후반전
 

롱펠로우는 19세기가 낳은 시인입니다. 그러나 그의 젊은 아내는 중병을 앓다가 죽었고, 재혼한 아내 역시 화상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가 75세 되던…

[축복의 언어] 꽃 피는 사연
 

조화(造花)는 꽃이 아닙니다. 꽃인 듯하지만 향(香)도 동(動)도 없습니다. 생명이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동토(凍土)를 비집고 올라와 의연한 자태를 뽐내는가 하면, 추위도…

[축복의 언어] 욕망의 덫
 

“욕망을 버린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문제는 욕망 그 자체가 아닙니다. 넘치는 욕망은 인간을 고양시키는 데 필요한 것이며 그것이 있음으로…

1 2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