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창

[데스크 창] 3狂 1無 1有
 

늦은감은 있으나 유럽의 어느 기자가 친구에게 보내온 글에서 한국사람들은 ‘3광 1무 1유의 사람들’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가 한국사람들을 평가한 3狂 1無…

[데스크 창] “젤렌스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44)에겐 코미디언 출신 정치인이라는 수식어가 꼬리표처럼 따라 붙는다. 17세때 코미디 경연프로그램에 출연해 처음 얼굴을 알렸고 프로그램 제작에도…

[데스크 창] “바로 지금”
 

나이 79세의 이근후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정신과 전문의로 50년간 15만 명의 환자를 돌보고 학생들을 가르쳤다. 퇴직 후 왼쪽눈의 시력을 완전히 잃었다.…

[데스크 창] “조수미”
 

세계 톱클래스의 오페라가수 조수미(曺秀美) 씨를 우리는 잘 알고 있다. 경남 창원이 고향이며, 그녀는 원래 피아노 신동이었지만 천상의 목소리를 알아본 주위에서…

[데스크 창] 리더십
 

배구여제(女帝) 김연경 선수의 효과가 또 나타나고 있다. 그의 소속팀 흥국생명 감독은 “김연경이 야간에도 홀로 나와 리시브 훈련을 많이 했다. 그러니…

1 2 3 9